보도자료

[헤럴드경제] 용산구, ‘흙으로 피운 꽃’ 도예전 개최

작성자
용산공예관
작성일
2021-03-17 17:49
조회
341

│ 한국현대도예가회 29명 참여…관람료 무료

20210315000214_0.jpg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오는 16일부터 4월 25일까지 ’흙으로 피운 꽃‘ (사)한국현대도예가회 초대전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전시장소는 용산공예관(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274) 4층 전시실이며 용산공예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VR)으로도 관람이 가능하다.

참여작가는 한국현대도예가회 임원·회원 29명이며 분청병(김시만), 해맞이(신미영), 토혼(구권환), 희망 주자(임헌자), 선의 흐름(조신현) 등 ’봄‘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선봰다. 무료.

전시기간 중 매주 토·일요일 2회(1회차 오후 2시, 2회차 오후 3시)에 걸쳐 도슨트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울시 공공예약 사이트에서 최대 4인까지 신청할 수 있다.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한국현대도예가회는 1978년 창립 이래 35년간 우리나라 도자 예술 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정기회원전은 19회, 특별전은 13회, 세미나는 18회에 이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현대 한국도예의 대표적 그룹인 한국현대도예가회와 함께 특별전을 개최한다”며 “만물이 소생하는 봄, 용산공예관에서 흙으로 피운 아름다운 도자공예 작품들을 만나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용산공예관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이태원로 274)에 위치했다. 지하 3층, 지상 4층, 연면적 2800㎡ 규모에 공예품 판매장(1층), 도자기·한복 체험장(2층), 공예배움터와 공방(3층), 전시실(4층)을 갖췄으며 시민 대상 공예 강좌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상반기 강좌 수강생은 26일까지 모집한다. 개설 강좌로는 세라믹 모빌 만들기, 한지 무드등과 팔각 꽃과반 만들기, 한지 필통과 육각 연필꽃이 만들기, 민화 시계 만들기 등이 있다. 수업은 4~5월 3~6회씩 비대면(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수강료는 2만4000원~12만원 수준이다.


jycafe@heraldcorp.com

기사 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10315000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