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아시아경제] 용산구 공예관 연계 한남동 카페거리 조성

작성자
용산공예관
작성일
2020-07-05 15:49
조회
432

시 특별교부금 7억원 활용...9월까지 이태원로, 이태원로54길 보도 정비, 디자인 작업 병행...이태원 특화거리, 경리단길 정비공사도 진행 중

한남동 카페거리 조형물 설치안

한남동 카페거리 조형물 설치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최근 용산에서 가장 핫한 거리는 ‘나인원한남’과 붙어 있는 한남동 뒷골목(이태원로54길)이다. 연예인, 기업인이 몰려 사는 최고급 아파트와 이색 맛집, 카페, 상가가 젊은이들 발걸음을 이끌고 있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이달부터 9월까지 한남동 카페거리 조성사업을 벌인다.

용산공예관(이태원로 274)과 연계, 특화 상권을 만든다는 취지에서다.


사업구간은 이태원로 258~286, 이태원로54길 1~53 일대 500m다. 보도 정비, 디자인 작업을 병행한다.


특히 용산공예관(2018년 개관)이 위치한 이태원로는 한국 전통 공예 감성을 살려 보도 포장 재질, 디자인을 통일한다. 거리 분전함(10개소)에는 공예관 명칭, 이미지를 알리는 래핑 작업을 계획했다.

또 주거, 상업공간의 접경 이태원로54길에는 보도 상 여유 공간을 활용, 시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그늘막, 벤치, 경관조명을 설치한다. 거리 중간에는 ‘카페거리’임을 알릴 수 있는 조형물을 배치하기로 했다.


사업비는 시 특별교부금 7억원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공예관, 한남동 카페거리 일대가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디자인 공사에 나선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 경기를 되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한남동 카페거리 외 이태원 특화거리[세계음식거리(이태원로27가길), 베트남 퀴논길(보광로59길)], 경리단길(회나무로) 정비공사도 진행하고 있다.


이태원 특화거리 정비는 오는 10월까지다. 도로·보도 정비, 조명·계단·벽화 디자인 공사에 15억원을 들인다.

한남동 카페거리 조성 사업 위치도

한남동 카페거리 조성 사업 위치도



경리단길에는 19억6000만원을 투입, 연말까지 도로·보도 정비, 이벤트 광장·휴식공간 조성, 포토존, 전망대 설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출처 : https://view.asiae.co.kr/article/2020042107343710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