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시정일보] 용산구, 착한 임대인 운동 적극 전개

작성자
용산공예관
작성일
2020-05-21 10:17
조회
40

구청장·공무원 합심…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 신동아건설도 앞장서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24일 착한 임대인 응원 챌린지에 동참했다
[시정일보]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의 활력을 되살릴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운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지난 24일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자신의 SNS(페이스북, 유튜브)를 통해 ‘착한 임대인 응원 챌린지’에 동참하며 “봄을 이기는 겨울은 없다. 서로가 서로에게 따뜻한 봄이 돼 이 시기를 잘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앞서 구는 상공회, 건물주 연합회,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 전자상가연합회에 참여를 독려하는 공문을 보냈다. 또 구청 공무원들은 직접 현장을 돌며 건물주, 관리사무소 등과 면담을 이어가는 중이다.

이태원건물주모임(회장 이범우)·이태원1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맹기훈)·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회장 조민성)는 합동으로 이태원 상가 일대 건물주들에게 임대료 인하 참여 안내문을 배부했다. 여기에 건물주 30명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 이에 구는 이태원 일대에 “클라쓰가 다른 이태원 건물주님! 착한 임대인 동참 감사합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걸고, 계속해서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신동아건설도 힘을 보태기 위해 나섰다. 신동아쇼핑센터 입주 상가 50여곳의 임대료를 3개월간 50% 면제해주기로 했다.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임대료 감면 기간을 9월까지 3개월 더 늘리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상시근로자 5인 미만 소상공인(제조·건설·광업·운수업은 10인 미만)에게 임대료를 인하해 줄 경우 인하 금액의 50%를 임대인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해주기로 했다. 임대료를 인하한 점포가 20%가 넘는 전통시장에는 노후전선 정비, 스프링쿨러 설치 등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소상공인들이 정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를 하루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운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임대료 인하 운동 외에도 △입찰정보시스템 운영 △수의계약방식 개선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중소기업·소상공인·청년기업 융자 △공공근로사업 확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지역 경기 침체를 극복해나갈 방침이다. /정수희 기자


저작권자 © 시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시정일보(http://www.siju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