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아리랑TV] Diplomat Talks(ep.10) 中 용산공예관 소개

작성자
용산공예관
작성일
2020-11-25 10:53
조회
159

 

용산공예관이 '아리랑TV ' [ Diplomat Talks] ep.10 주한 가봉 대사 편에 소개되었습니다.

아래 영상 속 3:50초부터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Diplomat Talks] Carlos Victor Boungou, the Ambassador of Gabon to S. Korea

ep.10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Carlos Victor Boungou) 주한 가봉 대사



Now during COVID-19 when roadways through the skies and waters have become very limited, ICT has become even more indispensable than ever before for communication in all fields, and diplomacy is no exception. But there is a bigger reason Carlos Victor Boungou, Ambassador of Gabon to S. Korea, has been prioritizing ICT above all else. That’s because S. Korea and Gabon have been building a very strong bond while working closely together in the ICT field. Gabon established its e-government by cooperating with S. Korean companies and is continuing its efforts to decrease the digital gap, by establishing an electronic communications infrastructure across the nation. Thanks to the government’s efforts and support from the World Bank, Gabon has achieved its “Digital Revolution,” becoming the digital hub of Africa. This week, we’ll meet with the Ambassador of Gabon to S. Korea, Carlos Victor Boungou, to hear about Gabon’s ICT strategies to strengthen access to digital information, which has become a basic right for people of the 21st century, as well as the collaborative efforts between Gabon and S. Korea.


하늘길과 바닷길이 단절된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외교관들에게 정보통신기술(ICT)는 중요한 소통 매개체다.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Carlos Victor Boungou) 주한 가봉 대사가 ICT에 주목하는 이유는 좀 더 특별하다. ICT는 한국과 가봉은 ICT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며 신뢰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봉은 한국 ICT 기업과의 협력으로 전자정부를 구축했을 뿐 아니라, 가봉 전역에 전기통신 인프라를 구축하며 가봉 내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가봉 정부의 정책적 노력과 세계은행의 지원이 더해져 괄목할 만한 ‘디지털 혁명’을 이룬 가봉은 현재 아프리카의 디지털 허브로 자리잡았다. 오늘날 시민의 보편적 권리인 정보 접근성 강화를 위한 가봉의 ICT 전략, 그리고 한국과의 협력을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주한 가봉 대사로부터 들어본다.





9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