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만드는 ‘공예문화 메카’ 용산공예관 개관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8일 오후 2시 민관협력으로 추진해온 용산공예관 개관식을 개최한다. 용산공예관은 전통문화 계승과 일자리 창출, 주차문제 해결까지 ‘1석3조’를 노린 이색시설이다. 지하 3층, 지상 4층, 연면적 2800㎡ 규모다. 지하 1~3층은 (주)파리크라상이 운영하는 104면 규모 주차장이다. 파리크라상은 최장 20년간 주차장 무상사용을 조건으로 공예관 건축비 55억원을 부담했다. 1층은 공예품 판매장이다. 건물에 입주한 공예가들의 작품은 물론 전국 명장이…